그림책이참좋아 046

밴드 브레멘

유설화 글·그림 | 책읽는곰
밴드 브레멘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8년 01월 19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22.8 x 26cm
ISBN_13 : 979-11-5836-074-0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엄마와 아기의 운명적 만남
세상 모든 아이와 엄마를 위한 그림책
엄마는 알까?
『브레멘 음악대』를 패러디하여 동물 권리에 대해 깊게 생각하도록 이끄는 그림책입니다. 관광 마차를 끄는 신세가 된 말, 실험실에서 평생을 살아온 개, 좁은 닭장에 갇혀 밤낮없이 알을 낳던 닭, 혼자 살아가는 법을 익힐 틈도 없이 길바닥에 버려진 고양이가 브레멘 음악대를 롤모델 삼아 힘을 합칩니다. 네 동물은 함께 행복을 찾아낼 수 있을까요? 힘 있는 그림은 이야기를 잘 끌고 나갑니다.
유설화
인천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남편과 함께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주며 살고 있습니다. 여러 해 동안 여러 분야의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면서 꾸준히 그림책 공부를 해 왔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슈퍼 거북』 , 『으리으리한 개집』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 『장 꼴찌와 서 반장』, 『민서와 함께 춤을』 , 『노란 프라이팬』 , 『국회의원 서민주, 바쁘다 바빠!』 , 『사라진 축구공』 등이 있습니다.
아이와 부모가 함께 사랑한 그림책 《슈퍼 거북》의 작가 유설화 신작!
버려지고, 지워지고, 감춰지고, 쓸모없는 존재들이 부르는 희망 노래!


〈브레멘 음악대〉 이야기 들어 봤니? 늙고 병들어 쓸모없어진 닭과 고양이와 개와 당나귀가 음악대가 되겠다며 브레멘으로 떠난 이야기 말이야. 우리도 브레멘 음악대랑 똑같아. 경주마였다가 다리를 다쳐서 관광 마차를 끌게 된 말, 실험동물로 평생을 살아 온 개, 사람에게 버려진 고양이, 알을 잘 낳지 못해 팔려 갈 뻔한 닭……. 사람들은 우리더러 쓸모없다 하지만 우리의 쓸모는 우리가 찾을 거야! 우리가 어떻게 우리의 가치를 찾아 가는지 따뜻한 눈길로 지켜봐 줘.

우리의 쓸모는 우리가 찾을 거야!
브레멘 음악대가 세상에 알려진 지 2백 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런데 어째 동물들의 처지는 별반 달라진 것이 없어 보입니다.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던 말은 다리를 다치자 심술궂은 주인의 욕설과 매질을 견디며 관광 마차를 끄는 신세가 됩니다. 실험실에서 평생을 살아온 개는 눈이 멀고 몸이 약해지자 마지막 주사를 기다리는 처지에 놓이지요. 좁은 닭장에 갇혀 밤낮없이 알을 낳던 닭은 알을 잘 낳지 못하자 팔려갈 위기에 처합니다. 사람 손에서 자라던 고양이는 혼자 살아가는 법을 익힐 틈도 없이 길바닥에 버려졌지요.
네 동물은 길에서 우연히 만나 함께 살길을 찾습니다. 그 옛날 브레멘 음악대를 롤모델 삼아서 말이지요. 다행히 고양이는 사랑 노래만큼은 자신 있다 하고, 개는 노래하고 싶지만 사람들 눈치를 보느라 꾹꾹 참아 왔다 합니다. 닭은 퍼드덕퍼드덕 춤추는 걸 좋아하고, 말은 다가닥다가각 말굽 소리를 내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하네요. 그런데 사람들이 네 동물의 노래와 춤을 좋아해 줄지는 글쎄요?

우린 꿈꿀 거야, 계속 꿈꿀 거야, 그런데 너희는?
2백 년 전 브레멘 음악대는 도둑들을 몰아내고 외딴집을 차지합니다. 하지만 2백 년 뒤 네 동물은 자신들과 마찬가지로 ‘잉여’ 취급을 당하는 네 사람과 마주치지요. ‘밴드 브레멘’이라는 그럴싸한 이름을 달고 있긴 하지만, 그럴싸한 삶과는 어쩐지 거리가 멀어 보이는 네 사람입니다. 잘나가는 밴드라면 헌털뱅이 승합차를 몰고 다닐 리도, 숲에서 찬바람에 찬 이슬을 맞아 가며 노숙을 할 리도 없을 테니까요.
네 사람은 브레멘 음악대를 쏙 빼닮은 네 동물을 보고 놀라기는커녕 잔뜩 신이 나서 맴버로 맞아들이려다 그만 된서리를 맞고 맙니다. 네 동물들이 쏟아내는 원망과 분노와 질책을 인간 대표로 고스란히 뒤집어쓰게 된 것이지요. 하지만 네 사람은 변명을 늘어놓거나 설득하려 드는 대신 자신들의 음악을 들려줍니다. 네 사람과 네 동물의 처지를 고스란히 옮겨 담은 듯한 음악을 말이지요. 이윽고 네 사람의 연주에 네 동물의 퍼포먼스가 더해지면서 숲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연장으로 바뀌어 갑니다. 쓸모없는, 아니 쓸모없다 여겨져 온 네 사람과 네 동물이 모여 비로소 완전체가 된 것이지요.
그 날 새로 태어난 밴드 브레멘은 오롯이 스스로의 힘으로 스스로의 존재 가치를 새롭게 써 내려갑니다. 2백 년 전 브레멘 음악대가 미처 하지 못했던 바로 그 ‘음악’으로 말이지요. 밴드 브레멘의 행보는 스스로의 가치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어린이에게, 스스로의 삶을 가치 없다 여기는 어른들에게 물어 옵니다. “ 혹시 다른 사람의 잣대로 네 가치를 재고 있지는 않니? 너는 지금 네가 정말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니?” 하고 말이지요.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사회 생활

소중한 생명들
더불어 살아요
평화로운 세상을 위해

물도사 수선, 한양의 물장수가 되다
정창권 글, 유설화 그림
슈퍼 거북
유설화 글·그림
국회의원 서민주, 바쁘다 바빠!
안점옥 글, 유설화 그림

쿠키 한 입의 인생 수업
에이미 크루즈 로젠탈 글, 제인 다이어 그림, 김지선 옮김
연이네 설맞이
우지영 글, 윤정주 그림
장수탕 선녀님
백희나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