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어린이 창작동화 21

안녕, 비틀랜드

공지희 글, 지연준 그림 | 열린어린이
안녕, 비틀랜드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10% 1,100원 할인)
마일리지
49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10월 17일 | 페이지 : 152쪽 | 크기 : 15 x 21cm
ISBN_13 : 979-11-5676-085-6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1)
교과관련
5학년 국어 1학기 03월 1. 문학의 즐거움
5학년 국어 2학기 09월 1. 상상의 표현
6학년 국어 1학기 06월 7. 문학의 향기
6학년 국어 2학기 10월 4. 마음의 울림
마음과 마음이 통하는 시
소박함과 예리함이 조화롭다
내 맘처럼
판타지 세계를 잘 그려 내는 공지희 작가의 새 창작동화입니다. 『안녕, 비틀랜드』는 쓸쓸하고 아린 어린이들의 삶의 풍경을 담은 여섯 편의 연작입니다. 재개발을 앞둔 산37번지에 살고 있는 어린이의 성장을 주인공 미뇨의 눈에 비춰 그리고 있습니다. 아픈 현실을 환상으로 이겨 나가는 아이들의 얼굴 속에서 성장의 아름다움을 발견하게 됩니다.

오밀조밀 낮은 지붕 집과 오래된 나무들이 자라는 동네에는, 보드라운 속살을 딱딱한 껍질 속에 감추고 날개 딱지 힘차게 펼쳐 날아오를 시간을 기다리는, 딱정벌레 같은 아이들이 살고 있습니다. 뻥쟁이 히야, 아빠를 그리는 노라, 생계를 책임진 뽑기 언니, 공부 강요에 지친 해일 오빠, 사라져 가는 것들을 안타까워하는 초록헬멧…. 산37번지 바다바랑대문 집에 살던 미뇨는 이들을 만나며 마음의 키를 키웁니다. 재개발에 밀려 공동 주택으로 이사한 어느 날 옛날 집을 찾아간 미뇨는 지나간 시간들과 마주하고 열세 살 비틀랜드와 안녕을 고합니다.
공지희
충북 괴산에서 태어나 약수동 산37번지에서 자랐습니다. 2001년 대한매일 신춘문예에 「다락방 친구」가 당선되어 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2003년『영모가 사라졌다』로 황금도깨비상을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동화『마법의 빨간 립스틱』『착한 발자국』『멍청이』『오늘은 기쁜 날』『이 세상에는 공주가 꼭 필요하다』『안녕, 비틀랜드』를 썼고, 청소년소설 『톡톡톡』으로 제4회 자음과모음 청소년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지연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판화과를 졸업했습니다. 작은 상상과 따스한 이야기를 손으로 담아내는 일에 행복을 느끼고 있습니다. 서울국제북아트 공모전에서 두 차례 상을 받았고, 국내외 판화와 북아트 전시에 참여했습니다. 동시집『쫀드기 쌤 찐드기 쌤』과『내 맘처럼』, 창작 동화 『안녕, 비틀랜드』에 그림을 그렸고, 점자 촉각 그림책『열두 마리 새』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딱딱한 껍질 속에 여린 속살을 감춘 성장의 나라, 비틀랜드

들여다보면, 어린이들이 건너가는 어린 시절은 밝지만은 않습니다. 저마다 어둔 그림자 하나씩을 드리우고 걸어갑니다. 갑자기 집안 형편이 어려워지기도 하고, 공부 스트레스에 시달리거나 아빠의 빈자리에 쓸쓸해하기도 하고, 가장의 폭력 아래 위축되기도 합니다. 우리 아이들의 모습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내보이고 싶지 않은 자신들의 여린 속살을 딱딱한 껍질 속에 감추고 하루하루 자라나려 애씁니다. 공지희 작가는 동화 『안녕, 비틀랜드』에서 열세 살 아이들의 나라, 비틀랜드를 그리고 있습니다. 힘겨운 현실을 환상으로 이기는 기특한 아이들의 자화상이 담겨 있습니다.

갑자기 집안 형편이 어려워져 주인공 미뇨네 단칸방에 이사 온 히야는 엉뚱하지만 귀여운 뻥을 치며 스스로의 처지를 견뎌 내고, 따스한 친구 관계와 풍요로운 상상 세계로 이끌어 갑니다. 엄마의 강요에 못 이겨 공부에 몰두하다가 햇볕을 모으게 된 해일 오빠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마음의 눈을 열어 줍니다. 중학생인데도 생활 전선에 뛰어들어 뽑기 장사를 하는 뽑기 언니에게서 다정함과 의연함을, 남자 어른의 물건을 모으면서 아빠의 빈자리를 채워 가는 노라에게서 아빠의 의미를 마음에 새기게 합니다.

겉으로 드러내지 않아도 자연스레 전해지는 아이들의 아픔들. 저마다 상처 하나씩 가슴에 품고 있지만 여섯 명의 아이들은 한 발 한 발 성장을 향해 나아갑니다. 대견한 아이들 모습을 마음으로 껴안게 됩니다. 그래서 열세 살 아이들의 나라, 비틀랜드는 우리에게 성장이 무엇인지, 어떻게 성장해 나가야 하는지 차분히 생각하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비틀거릴 수밖에 없는 아이들 내면의 환상과 힘

공지희 작가는 결코 힘겨움 속에 매몰되지 않고 꿋꿋하게 날개를 펼치는 열세 살 아이들의 자화상을 따스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아직은 여리고 덜 익은 아이들이 통과하기에는 현실은 너무 험난합니다. 어려운 가정 형편, 아빠의 폭력, 소녀 가장의 역할, 재개발 바람에 내쫓길 처지 등 어두운 현실입니다. 하지만 작가는 아이들을 어둠 속에 웅크리고 있게만은 하지 않습니다. 마음속에 환상을 품고 그 힘으로 현실을 이기게 합니다.

우리 어린이문학에서 환상 세계를 그리는 데 독보적인 작가의 필력은 그대로 작품에 고스란히 녹아 있습니다. 작가는 황당한 것 같던 히야의 뻥에서 감춰진 아픔을 느끼게 하고 동시에 그것이 헛된 뻥만은 아님을 환상의 여운으로 남겼습니다. 언젠가는 노라 아빠의 빈자리가 채워질 것임을, 높고도 깊고도 멀어질 수 있는 자유의 가치를, 사라진 것들의 기억이 가슴속에 반짝이고 있음을 생각하게 합니다. 현실에 비틀거릴 수밖에 없는 아이들 내면에 환상을 공존하게 하고, 그 환상이 한낱 허황된 것이 아니라 연약한 아이들의 방어 기제이자 성장의 계단임을 이해하게 만듭니다.

가난, 아버지의 폭력 혹은 부재, 어른의 강압, 사회 부조리 등 어린이들이 처한 결핍은 자연스레 환상 세계로 나아가게 합니다. 아이들 스스로 품은 현실 속 환상 세계들은 현실을 이기고 새로운 활력을 부여 받는 힘으로 작용합니다. 『안녕, 비틀랜드』의 아이들이 품은 환상의 의미가 그에 있습니다. 노라 아빠의 그림자가 비치던 가로등 빛깔, 미뇨가 옛날 집 대문을 닫고 나오던 저녁 노을 빛깔인 귤빛과 오렌지 빛은 어린 시절을 지나 성장으로 나아가는 희망의 빛이자 환상의 빛인 것입니다.

『안녕, 비틀랜드』에 그림을 그린 지연준 그림 작가는 그 환상의 힘을 지판화로 잘 표현하였습니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내면을 상징적으로 묘사하고 아스라하게 물감을 흩뿌리는 효과를 내어 독자들을 작품 속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게 만듭니다. 감성 풍부한 그림체로 인물들 내면에 더 가까이 다가가게 만들어 줍니다.

어린이를 비추는 거울, 열린어린이 창작 동화

『안녕, 비틀랜드』는 열린어린이 창작동화 중 두 번째로 펴낸 국내 창작 동화입니다. 열린어린이 창작동화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어린이들의 삶과 함께하며 따뜻하고 너른 눈으로 어린이들의 삶과 꿈을 담습니다. 성장하는 어린이들의 내면을 껴안고 어린이들의 넘치는 상상력을 북돋우는 어린이문학이 되길 바랍니다. 현실에 발 딛고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의 모습을 비추고자 합니다. 열린어린이 창작동화는 이 시대의 어린이를 일깨워 주는 어린이문학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기를 바랍니다.
히야네 방 9
햇볕 구슬 41
뽑기 언니 61
노라와 아빠 85
높고 쓸쓸한 망루 위, 초록헬멧 107
바다파랑대문 집 135
보이지 않는 나라가 있다고 믿니?
예를 들면 ‘열세 살 아이들만의 나라 비틀랜드’ 같은 거 말이야.
-5쪽

“이 동네는 참 예쁜 동네야. 사람들은 그걸 몰라.”
나도 우리 동네가 예쁘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어서 뜨끔했다.
“영원한 것은 없어. 시간이 지나면 뭐든지 사라지게 마련이지. 살던 자리도 사람도….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 버리거나 함부로 없애 버리는 건 위험해.”
헬멧의 말투가 할아버지 같았다.
“그건 네가 걱정할 일이 아니잖아.”
생각해 보니, 때때로 헬멧이 아이 같지 않다는 느낌은 들었다.
“잘 기억해 둬. 여기에 그려 놓은 것들은 언젠가는 사라질 거야.”
-128~129쪽

내가 자란 열세 살 동안의 도시, 산37번지는 아주 큰 아파트 동네가 될 거란다. 오밀조밀한 낮은 지붕 집들과 오래된 나무들과 작은 풀들과 딱정벌레들과 구불거리는 미로 골목과 삐뚤삐뚤한 계단들은 다 어떻게 되는 걸까.
-136쪽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듣기/표현하기

청소년, 청소녀용
세상에 대한 이해
마음이 자라는 책
추억에 관하여
성장, 이런 거니?

영모가 사라졌다
공지희 장편동화, 오상 그림
동화로 읽는 명화 이야기(외국편)
김남중, 채인선, 김기정, 이상교, 임정진, 이미애, 엄혜숙, 공지희 글, 이주헌 감수
별라와 하양투성이 공주
공지희 지음, 설은영 그림

열두 마리 새
김희경 글, 지연준 그림
쫀드기 쌤 찐드기 쌤
최종득 시, 지연준 그림
내 맘처럼
최종득 시, 지연준 그림

거미와 파리
메리 호위트 글, 토니 디터리지 그림, 장경렬 옮김
옛날에 생쥐 한 마리가 있었는데…
마샤 브라운 그림, 엄혜숙 옮김
어린이 사회사전
오픈키드 어린이사전 편찬위원회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