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

김채완 글, 조원희 그림 | 웅진주니어
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5월 26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2 x 24.6cm
ISBN_13 : 978-89-01-21705-5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2)
교과관련
1학년 국어 1학기 05월 3. 마음을 나누며
천진난만 어린이
사랑 가득한 선생님에 대한 기억
선생님, 기억하세요?
가정의 소중함을 느끼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가정일에 지친 엄마를 위해 고양이가 집안일을 하게 됩니다. 대신 엄마는 점점 고양이의 모습으로 변해갔지요. 바쁘기만 했던 아빠는 그제서야 엄마를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가정이 안정되자, 고양이는 자신의 자리로 돌아갔답니다. ‘고양이 손이라도 빌리고 싶다’는 속담이 생각납니다. 지친 엄마를 위해 정말 열심히 일하는 고양이의 모습이 따뜻하고 귀엽습니다. 가정일에 지친 엄마뿐만 아니라 모두에게 위로를 전합니다.
김채완
초등학교 때부터 길 고양이들에게 사료를 줬습니다. 이 책에 나오는 노랭이는 그때 돌보았던 고양이 가운데 한 마리입니다. 노랭이가 나오는 글을 쓰고 책까지 나오게 되어, 얼굴이 보름달이 될 정도로 기쁩니다. 반짝거리는 비늘이 좋아 날마다 물고기를 그리며 5년 전에 데려온 고양이 순덕이, 가족과 함께 복작복작 살고 있습니다.
조원희
홍익대학교에서 멀티미디어디자인을 전공했고,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를 졸업했습니다. 자연과 동물, 마음속 깊은 곳에 자리 잡은 감정들, 그 밖에 작고 소중한 것에 관해 그림으로 이야기하기를 좋아합니다. 첫 그림책인 『얼음소년』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하는 지구온난화 문제를 깊이 있게 다루었습니다.
진짜 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
고양이 손이라도 빌리고 싶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정신 없이 바쁠 때는 작은 도움이라도 요긴하다는 의미일 텐데, <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에서는 일상에 지친 엄마의 한숨 끝에 진짜 고양이가 천연덕스럽게 자기 손이라도 보태겠다고 나섭니다. 그야말로 푸훗, 웃음이 나오면서 ‘고양이가 정말 집안일을 도와준다면 어떤 식일까?’ 상상을 하게 되지요. 까끌까끌한 혀로 접시를 닦고 북실북실한 꼬리로 먼지를 털고 아빠 드릴 주먹밥도 털 손으로 야무지게 만드는 앙증맞은 고양이 노랭이. 이쯤 되니 이야기만 들어도 작은 고양이가 엄마 대신 종종거리며 집 안을 오가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엄마의 지친 어깨와 아빠의 무관심한 뒷모습을 떠올리면 마음 한구석이 서늘해지는데, 그 이면에 이 기특한 고양이의 등장은 발랄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킵니다. 게다가 고양이 덕에 휴식을 얻게 된 엄마에게 일어난 일을 맞닥뜨리고선 더더욱! 예기치 못한 사건의 발발로 이 상상에는 더욱 가속도가 붙습니다. <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는 현실의 안타까움에 기반한 기발한 상상으로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갖게 하고, 한편으로는 그 이야기 속에 깊이 몰입하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무엇을 잊고 사시나요?
<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에서 작가는 엄마를 ‘바쁜 엄마’로 소개합니다. 양손에 가득 든 장바구니와 바람 따라 흐르는 땀방울, 가득 쌓인 빨랫감, 그릇들이 엄마에게 놓인 일상의 무게를 짐작하게 하지요. ‘고양이로 태어났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엄마의 한숨 섞인 푸념이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 노랭이의 마음에까지 와 닿은 걸까요? ‘제 손이라도 빌려 드릴까요?’라는 노랭이의 말은 엄마뿐만 아니라 일상에 지친 모든 이에게 내미는 위로의 손길처럼 느껴집니다.
<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에서는 아빠도 ‘바쁜 아빠’입니다. 늘 뒷모습을 보이며 회사에 가기 바쁜 아빠이지요. 엄마에게 변화가 일어났지만 아빠는 ‘너무 바빠서’ 인지하지 못합니다. 마치 잊혀진 기억처럼, 엄마의 존재가 사라진 그 순간이 되어서야, 아빠는 그간 잊고 있던 것들에 대해 곰곰이 생각하게 되지요. <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는 소중하지만 잃어버렸던 시간, 존재에 대한 관심과 자각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엄마에게 주어진 휴식, 아빠가 되찾은 추억, 이런 엄마 아빠를 바라보며 넘치는 행복감을 맛보고 있을 노랭이를 떠올려 봅니다.

깊은 위로와 바람이 숨어 있는 다정한 그림책
‘엄마에게 휴식을 주고 싶었어요.’

<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는 작가가 지친 엄마를 위해 쓴 그림책입니다. 정말 고양이 손이라도 엄마를 도와주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을 수도 있고, 이 그림책 속 노랭이의 도움이 엄마를 향한 작가 자신의 움직임일 수도 있겠습니다. 가식을 쭉 걷어낸, 김채완 작가의 무심한 듯 담담한 어투에 조원희 작가의 재치 있으면서도 절제된 표현 기법은 독자로 하여금 한층 더 편안하게 이야기 속에서 자유롭게 숨 쉬고 공감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 두었습니다. 그래서 엄마와 아빠를 향해 때로는 안타까워하고 때로는 통쾌해하고, 한편으로는 가슴을 쓸어 내리며 안도하는 작가의 마음이 진하게 전해오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그림책을 만나는 독자들도 담백한 어투 속에 담긴 따스하고도 다정한 위로를 함께 느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총2개의 리뷰가 등록되었습니다.)

잠시 살림에서 손을 놓아 보세요 (평점: 독자 평점, 추천:0)
박정선 2017-07-27

<고양이 손을 빌려 드립니다> 책을 펼쳐 들어 보세요. 표지의 '빨간 장갑을 끼고 능숙하게 계란 프라이를 뒤집는 고양이'는 그저 상상 이야기가 아닙니다. 지독한 현실이지요. 고된 집안일에 지쳐, 고양이 찬스를 쓰는 주인공이 여기 있습니다. 그녀의 미덕은 "엉망진창으로 일을 하는 고양이를 그래도 믿어 주고 혹은 그러거나 말거나 신경쓰지 않고, 편안히 자신을 위한 시간을 누리는 데"에 있습니다. 사실 힘들다 힘들다 하면서도 손을 놓지 못하는 것이 주부들의 현실이고, 결단내리기가 그만큼 쉽지 않은...

고양이손을 빌려드립니다 (평점: 독자 평점, 추천:0)
박민혁 2017-07-24

어느 마을에 아주 바쁜 엄마가 살았어요. 엄마는 그렇게 좋아하는 산책을 할 시간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 고양이 손이라도 빌리고 싶다" 그러자 노랭이가 엄마의 어깨에 앞발을 척 올려 놓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제 손이라도 빌려 드릴까요?" 그러자 엄마는 얼떨결에 "네?" 하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노랭이는 그말이 허락인줄알고 집안일을 시작 했습니다. 접시도 닦고 먼지도 털고 벌레도 쫓아 냈습니다. 그러자 엄마는 시간이 남아 산책을 하고 책을 읽고 낮잠을 잤습니다. 엄마는 기...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엄마랑 읽을래요
따뜻해지는 책
따뜻한 책

혼자 가야 해
조원희 글·그림
얼음소년
조원희 글, 그림
까불지 마!
강무홍 글, 조원희 그림

한국사 탐험대 (전 10권)
송호정 외 글, 이용규 외 그림
돼지책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허은미 옮김
나쁜 어린이 표
황선미 글쓴이, 권사우 그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