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마을 11

뭐든 될 수 있어

요시타케 신스케 글·그림, 유문조 옮김 | 스콜라
뭐든 될 수 있어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4월 14일 | 페이지 : 52쪽 | 크기 : 16 x 16cm
ISBN_13 : 978-89-6247-823-5 | KDC : 83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우리는 꽃씨
두려워도 기다릴 테야!
꽃이 피었습니다
아이의 상상력이 귀여운 그림책입니다. 나리는 엄마에게 자신이 표현하는 것이 무엇인지 맞추어 보라고 합니다. 엄마는 나리의 표현을 맞추지 못하지요. 그런 엄마가 못마땅한 나리의 모습이 귀엽습니다. 아이의 무한한 상상력이 보는 것이 재미있습니다. 책을 읽고 아이와 함께 이런 활동을 하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요시타케 신스케
1973년 가나가와 현에서 태어나, 쓰쿠바대학대학원 예술연구과 종합조형코스를 수료한 저자는 일상 속 자연스러운 한 장면을 떼어내어 독특한 각도로 그린 스케치집을 냈으며, 아동서 삽화, 표지그림, 광고미술 등 다방면에 걸쳐서 작업을 해 오고 있습니다. 주요 저서로는 스케치집 『더구나 뚜껑이 없다』『결국은 못하고 끝』『좁아 두근두근』 『머잖아 플랜』, 그림을 그린 책으로는 『레츠』시리즈 『몸 사용설명서』등이 있습니다. 『이게 정말 사과일까?』는 그의 첫 그림책으로, 일본에서 출간된 지 1년 만에 22쇄(약 13만 부 이상 판매)가 찍히며 베스트셀러에 올랐습니다.
유문조
1962년 부산에서 태어났습니다. 대학에서는 생물학을 공부했습니다. 일본의 한 교육대학원 미술학과에서 그림책 공부를 하고 돌아와 지금은 좋은 그림책을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기획한 책으로 『뭐하니?』『아빠하고 나하고』, 직접 쓰고 그린 책으로 『수박을 쪼개면』『딸기 하나 둘 셋』, 쓴 책으로 『무늬가 살아나요』, 그린 책으로 『그림 옷을 입은 집』, 옮긴 책으로는 『틀려도 괜찮아』『끼리 꾸루』등이 있습니다.
2017 볼로냐 라가치상 특별상 수상작《벗지 말걸 그랬어》를 잇는
사랑스럽고 기발한 상상의 그림책!


《뭐든 될 수 있어》는 《벗지 말걸 그랬어》를 잇는 요시타케 신스케 특유의 기발한 상상력과 아기자기한 캐릭터가 돋보이는 그림책이다.
빨래를 개는 엄마 옆에서 문제를 낼 테니 맞혀 보라는 아이. 문제를 맞히지 못할까 걱정하는 엄마에게 쉬운 문제라며 격려한 뒤, 엄마는 감히 상상도 못할 다양한 모습으로 변신한다. 역시나 엄마는 그게 뭘까 고민하며 쩔쩔 매는데……. 무궁무진 변신을 하는 아이를 따라가다 보면 기발한 생각에 놀라는 것과 동시에 배꼽 빠지는 웃음을 경험하게 된다.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가 되는 요시타케 신스케 신작!
아이와 엄마의 사랑스러운 퀴즈 대결 시작!


가장 권위 있는 어린이 그림책 상으로 꼽히는 볼로냐 라가치상에서 2017년에는 요시타케 신스케의 《벗지 말걸 그랬어》가 특별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최근 몇 년간 가장 주목받는 작가로 한국, 일본,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권은 물론 전 세계로 판권이 수출되며, 날이 갈수록 그 명성을 더하고 있는 요시타케 신스케. 올해도 《벗지 말걸 그랬어》를 잇는 기발하고 독특한 상상력의 그림책을 들고 왔다.
이번에 나온 《뭐든 될 수 있어》는 망토를 펼치고 뽐내는 표정을 짓고 있는 아이의 모습이 표지를 장식하고 있다. 책을 펼치기 전부터 이번에는 어떤 이야기로 우리에게 새로움과 즐거움을 전해 줄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아이는 빨래를 개는 엄마에게 좋은 생각이 났다며 문제를 낼 테니 맞혀 보라고 하는데, 이때 엄마의 “또?”라는 반응에 웃음이 터진다. 아이가 하루에도 수십 가지의 놀 거리를 생각해 내고, 질문거리를 쏟아냄을 짐작할 수 있는데, 짧은 한 단어에서 이번에는 또 어떤 짐작 못할 생각을 해냈는지 슬그머니 걱정이 되는 엄마의 심정을 읽을 수 있다. 그러고는 자신 없는 말투로 못 맞혀도 화내지 않을 것을 다짐받고 게임은 시작된다. 하지만 게임이 진행될수록 엄마는 하나도 못 맞히고, 아이는 슬슬 화가 나기 시작한다. 아주 쉬운 문제라고 하는데도 왜 엄마는 모르는 걸까? 내 입장이 되어 보라며 화를 내는 아이에게, 엄마 역시 화가 나서 그걸 어떻게 아냐며 반문한다. 서로가 답답해하는 모습이 엄마와 아이의 관계에서 흔히 보이는 모습이기에 공감과 웃음을 자아낸다.
그리고 앞 장면에서 문제를 내고, 다음 장을 펼치면 정답을 보여주는 구성으로, 이 책을 읽는 독자들도 엄마와 함께 과연 어떤 문제인지 같이 궁금해하며 정답을 맞히는 재미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작가의 어떤 작품보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할 책’이라는 《벗지 말걸 그랬어》와 결을 같이 하는 작품으로, 《뭐든 될 수 있어》 역시 독자들에게 신선하고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생각의 벽을 뛰어넘어 ’뭐든 될 수 있는 아이’
그 창의력의 소중함을 알려주는 그림책!


일상의 소소한 사건이나 물건, 행동을 포착해 자신만의 독특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요시타케 신스케만의 매력이 이 책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었다.
아이만의 독특하고 창의적인 시각으로 사물을 관찰하고, 그것을 엄마에게 퀴즈로 낸다. 감히 어른들은 생각도 못할 기발한 상상력. 그 틀에 갇히지 않은 아이들만의 순수하고 독특한 생각에 감탄하게 된다.
슈퍼맨도, 원더우먼도 될 수 있던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아이들이 틀에 박힌 생각을 하게 되고, 남들과 다른 생각을 하는 것이 이상하고 두려워지게 되는 것은 언제일까. 그리고 우리는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상식이라는 이름으로 똑같은 생각과 똑같은 행동을 강요받고, 강요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창의력은 어쩌면 키워 주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많은 어른들이 아이들의 엉뚱한 질문에 당황하고, 이해 못할 행동이라고 치부하지 않는다면, 아이들은 저마다의 독창적이고 풍요로운 사고를 키워 나갈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아이들이 고유하게 지닌 독창성과 창의력을 소중하게 지켜 준다며, 더 많은 요시타케 신스케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 장담한다.
요시타케 신스테의 그림책에서 우리는 기발함에 놀라고, 사랑스러움에 반한다, 이는 억지스럽지 않고, 자연스러운 상상인데, 우리가 쉽게 지나치고 놓치는 지점들을 작가는 그만의 섬세한 관찰로 풀어낸 것이다. 《뭐든 될 수 있어》 역시 작가만의 새로운 시각과 재미에 흠뻑 취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자신의 작품이 독자의 경험과 만나 개개인에게 자신만의 작품으로 탄생되기를 바라는 작가의 바람대로. 이 책 《뭐든 될 수 있어》 역시 각 독자의 경험과 어우러져 새로운 재미로 탄생할 것이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창의력 키우기

상상력이 뭉게뭉게

아빠, 해 봐!
지미 팰런 글, 미겔 오르도네스 그림, 엄혜숙 옮김
벗지 말걸 그랬어
요시타케 신스케 글·그림, 유문조 옮김
세상에서 네가 최고야
히구치 유코 글·그림, 김숙 옮김

이게 정말 사과일까?
요시타케 신스케 글·그림, 고향옥 옮김
벗지 말걸 그랬어
요시타케 신스케 글·그림, 유문조 옮김
이게 정말 천국일까?
요시타케 신스케 글·그림, 고향옥 그림

큰턱 사슴벌레 vs 큰뿔 장수풍뎅이
장영철 지음
고구려 소년 담덕, 유목민 소년 테무친을 만나다
김용만 글, 김정한 그림
역사 속 똥오줌 이야기
설흔 글, 최현묵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