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계절 웃는 코끼리 21

언제나 칭찬

류호선 글, 박정섭 그림 | 사계절
언제나 칭찬
정가
7,800원
할인가
7,020 (10% 780원 할인)
마일리지
351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4월 10일 | 페이지 : 60쪽 | 크기 : 16 x 21cm
ISBN_13 : 979-11-6094-061-9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1학기 06월 5. 생각을 펼쳐요
2학년 국어 1학기 05월 5. 무엇이 중요할까?
대비하며 상상
공룡만큼 커다란 개미는 없을까
공룡개미 개미공룡
토리의 마음이 커갑니다. 토리의 학교에서 칭찬왕을 뽑으려합니다. 토리는 선생님에게 잘 보이기 위해 칭찬을 많이 듣고 싶지요. 그래서 할머니에게 무슨 행동에도 칭찬을 해달라고 합니다. 그 과정에서 토리는 찝찝함을 느끼고 기분이 좋지 않지요. 토리는 칭찬왕이 될 수 있을까요? 토리의 이야기로 진정한 칭찬의 의미에 대해 생각하게 합니다.
류호선
서울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지금까지 쓴 책으로 『은하철도 999의 기적』『담배 피우는 엄마』『달마시안 선생님』『내 동생은 미운 오리 새끼』가 있습니다. 현재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박정섭
1979년 전북 익산에서 태어났습니다. 현재 창작 그림책 그룹 ‘또래얼’의 회원입니다. 그동안 쓰고 그린 책으로 『도둑을 잡아라!』가 있고, 그린 책으로 『비가 와도 괜찮아!』『담배 피우는 엄마』『엄마를 구합니다』『잘 먹겠습니다』 등이 있습니다.
토리의 막무가내 칭찬받기 대작전
토리는 학교에서 담임 선생님이 해 주는 이야기를 좋아한다. 이번에는 「막내 기러기의 첫 여행」이다. 기러기 가족은 남쪽으로 날아가야 한다. 남들보다 작은 날개를 가지고 태어난 막내 기러기는 날기를 두려워한다. 아빠와 형, 누나 기러기가 할 수 있다는 응원과 격려를 보낸다. 막내 기러기는 힘을 받아 결국 하늘 높이 날아오른다.
이야기를 끝마친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막내 기러기처럼 칭찬을 받고 일기장에 적어 오라는 숙제를 내 준다. 그리고 칭찬왕을 뽑겠다는 말도 덧붙인다. 토리는 반에서 제일 많은 칭찬을 받아 칭찬왕이 되겠다고 다짐한다. 학교에서 돌아온 토리는 어떻게 하면 칭찬을 많이 받을 수 있을까 고민한다. 그리고 언제나 자기편인 할머니에게 칭찬을 부탁한다.

“할머니! 앞으로 제가 무슨 일을 하든지 저한테 잘했다고 칭찬만 해 주셔야 해요!”
“왜?”
“숙제예요.”
“무슨 그런 숙제가 다 있니?”
“숙제가 칭찬 많이 받기거든요. 할머니한테 미리 이야기를 안 해서 벌써 두 개나 놓쳤잖아요.”
“앞으로 인사하고 손 잘 닦으면 할머니가 칭찬해 주마!” - 본문 20쪽

할머니는 밥을 준비하는데 토리는 과자를 먹는다. 할머니는 그런 토리를 보며 하고 싶은 말은 꾹 참고, 과자부터 먹는 걸 칭찬한다. 토리는 첫 번째 칭찬에 이상한 기분을 느끼지만, 이내 할머니가 차려 주신 밥상 앞에 앉는다. 콩나물, 오이, 당근 등 온통 채소 반찬뿐이라 밥을 먹고 싶지 않다. 할머니는 과자 때문에 입맛이 없는 거라고 정곡을 찌르지만, 토리는 체질 탓이라며 변명을 늘어놓는다. 할머니는 토리가 자기에게 맞는 체질도 알아보고 기특해 두 번째 칭찬을 한다. 토리는 휘몰아치듯 일곱 가지 칭찬까지 받아 낸다. 그러자 일기장 한 면을 채우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그때 할머니가 토리에게 바늘귀에 실을 꿰어 달라고 부탁한다. 토리는 순식간에 쓱 실을 꿴다.

“할머니가 우리 손주 진심으로 칭찬한다.”
“할머니, 그럼 지금까지 한 칭찬은 진심이 아니었어요?”
할머니는 옷을 탈탈 털더니 아무 말 없이 미소만 지었어요. 토리는 이상한 마음에 일기장만 뚫어지게 바라보았어요. - 본문 51쪽

때마침 엄마 아빠가 퇴근해 들어오고 토리는 칭찬받은 걸 엄마에게 자랑한다. 엄마가 칭찬해 줄 거로 생각했는데, 꾸지람만 듣는다.
“이거 다 지우지 못해? 이게 칭찬이야? 엄마가 창피해서 얼굴도 못 들겠다.”
토리는 눈물을 흘린다. 할머니는 모두 다 칭찬했는데, 엄마는 왜 이렇게 화를 낼까?

꼭 잘해야만 칭찬받을 수 있을까? ‘칭찬’의 의미 생각하기!
칭찬은 받을수록 기분 좋다.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칭찬을 받으면 흥이 나고 신이 난다. 시무룩해 있다가도 금세 얼굴이 밝아지고, 풀 죽어 있다가도 해낼 수 있을 거라는 용기가 나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열정도 생긴다. 그래서 유년 시절부터 칭찬을 듣는 것이 중요하다. 칭찬은 슬프고 절망스러운 상황을 맞닥뜨려도 슬퍼하고 좌절하기보다는 밝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기 때문이다.
초등학교에 입학한 아이들은 부모님의 품을 떠나서 처음으로 하는 일들이 많다. 편식하지 않고 골고루 음식 먹기, 친구들과 사이좋게 지내기, 숙제하기, 가방 정리하기 등 어느 것 하나 쉬운 일이 없다. 그래서 아이들이 힘겹게 스스로 하나씩 해 나갈 때마다 옆에서 지켜보는 어른들은 아낌없이 칭찬해 준다. 잘하는 것을 인정해 주고 격려도 해 주지만, 꼭 특별한 일을 하지 않아도, 공부를 잘하지 않아도 소소한 일에 칭찬을 해 주면 아이들의 자존감은 높아지고, 자신감도 생긴다.
『언제나 칭찬』에서 토리도 그렇다. 채소 먹지 않은 것, 휴대 전화를 보면서 밥 먹는 것, 할머니에게 과일을 찍어 드린 것, 할머니를 도와드린 것 등 토리가 받은 여덟 가지 칭찬들은 잘해서 받은 것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다. 토리는 어떤 칭찬은 좀 마음에 걸리고 불편해하기도 한다. 그러나 토리 스스로를 기분 좋게 해 주는 칭찬도 있다.

진심이 담긴 한마디, 있는 그대로 칭찬하기
이 작품은 칭찬을 많이 받아서 어른들의 사랑을 담뿍 받고 싶은 아이의 순수하고 예쁜 마음을 담아낸 동화다. 가르쳐 주지 않아도 직접 경험해 봄으로써 옳고 그름을 조금씩 천천히 깨달아 나가는 아이의 모습을 그려냈다.
처음에는 칭찬을 많이 받아야 칭찬왕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 토리가 이상해 보일 수 있다. 또 칭찬을 받기 위해 할머니한테 스스럼없이 한 토리의 행동이 다소 버릇없게 보이기도 하고, 그렇게 받은 여덟 가지 칭찬을 살펴보면 황당해서 웃음이 나기도 한다.
토리의 할머니는 아이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칭찬한다. 그리고 아이의 행동에 대해 잘잘못을 따지지 않고, 오히려 대화로 풀어 나간다. 그래서 칭찬이 무엇인지,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아이 스스로 생각해 보도록 한다.
작가 류호선은 교실에서 토리와 같은 아이들과 만난 경험을 통해 7-8세 아이들이 조금 더 재미있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칭찬에 얽힌 일화를 재미있게 풀어냈다. 유쾌한 칭찬 이야기를 통해 진심이 담긴 칭찬이 무엇인지 모두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될 것이다.
1. 칭찬왕 뽑기
2. 무조건 칭찬
3. 언제나 칭찬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생각이 커지는 책
우리는 가족!
따뜻한 책

비가 와도 괜찮아!
류호선 글, 박정섭 그림
은하철도 999의 기적
류호선 글, 나오미양 그림
우리 선생님을 돌려주세요
류호선 글, 현태준 그림

왕코딱지의 만점 수학
서지원 글, 박정섭 그림
훈이 석이
오시은 글, 박정섭 그림
마음대로가 자유는 아니야
박현희 글, 박정섭 그림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베르너 홀츠바르트 글, 볼프 에를브루흐 그림
똥벼락
김회경 글, 조혜란 그림
어린이 미술관 (전 2권)
어멘더 렌쇼 글, 이명옥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