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고래아이들 05

선생님도 1학년

김수정 글, 안성하 그림 | 책고래
선생님도 1학년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1월 20일 | 페이지 : 72쪽 | 크기 : 18.5 x 23.5cm
ISBN_13 : 979-11-87439-13-4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처음 학교에 가는 1학년 아이들은 설레는 마음과 두려운 마음이 함께 있어요. 학교나 선생님은 근엄하고 낯선 존재로 다가오지요. 하지만 처음 부임한 새내기 선생님을 주인공으로 아이들에게 학교와 선생님이 친근하게 다가가도록 해요. 개성 강한 아이들과 함께 요절복통 학교생활을 함께 엿보아요. 아이들은 자신감과 용기를 가지게 될 것입니다.
김수정
언제 어디서나 책을 들고 다니던 어린 시절, 동화는 꿈을 꾸게 하는 마술 지팡이였습니다. 지금도 그 마음을 가슴속에 품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세상에 내어놓기 위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아이들에게 역사를 가르쳤습니다. ‘어린이 책 작가 교실’에서 그림책에 대해 공부하면서 새로운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엄마 언제 와?』, 『장자못 이야기』, 『반기문은 출장 중』, 『얼쑤절쑤! 우리 마을 명절 대장 나보름이 간다!』와 『꺼꾸리의 어린이 안전 백과』(공저)가 있어요.
안성하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출판사에서 어린이책을 만들었습니다. 햇살 좋은 날, 바람 좋은 날 혼자 상상하는 걸 좋아해요. 솜씨는 없지만 요리하는 것도 좋아합니다. 그중에 제일 좋아하는 게 그림 그리는 것입니다. 평생 아이들이 즐겁게 볼 수 있는 그림을 그리고 싶습니다. 그린 책으로 『장난감 병정』이 있습니다.
“새내기 선생님과 1학년 아이들의
고군분투 성장기!”

아이들도 1학년, 선생님도 1학년!
누구나 실수투성이 왕초보 시절이 있다!

누구나 처음은 두렵고 설렙니다. 더구나 아직 아기 같기만 한 우리 아이가 학교에 간다고 생각하면, 엄마 아빠가 더 가슴 뛰며 조마조마 두근두근 하지요. 혼자 화장실은 갈 수 있을까? 친구들과 잘 지낼 수 있을까? 받아쓰기는 잘 할 수 있을까? 선생님이 무섭다며 울지는 않을까? 생각할수록 걱정이 늘어가지요. 그런데, 가만 돌이켜보면 어른들에게도 ‘처음’의 경험은 두렵고 설레긴 마찬가지지요. 처음 부모가 되었을 때, 첫 직장, 첫 출근…. 이럴 때 나와 비슷한 마음, 비슷한 생각을 가진 친구를 만나면 왠지 힘이 나고 용기가 생깁니다. 책고래아이들 다섯 번째 이야기 <선생님도 1학년>은 이제 막 부임한 신입 선생님과 신입생 1학년 2반 아이들의 고군분투 성장기입니다.

‘조금 부족해도, 서툴러도 괜찮아’
아이들의 ‘처음’을 응원해 주세요!

<선생님도 1학년>은 시중에 많이 나와 있는 1학년 아이의 입학 이야기 아닙니다. 1학년 2반 아이를 맞이하는 선생님 이야기예요.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선생님이 되어 처음으로 학생들을 만난 신입 선생님이죠. 여드름투성이에 수줍음이 많아 자주 얼굴이 빨개지는 총각 선생님이에요. 얼마나 설레고 떨렸으면, 잠을 설쳐 첫날부터 겨우 지각을 면했지요. 밤새 외운 자기소개를 하면서 덜덜 떨고, 툭 하면 을음보를 터뜨리는 혜인이를 달래주기 위해 반 아이들 머리를 까치머리처럼 묶어 웃음을 주어요. 쉬는 시간마다 호기심대장 탐험가 우주를 찾아다니기도 해요. 지호와 우주의 딱지를 다 따버릴 때나, 골대를 지키고 서서 친구들이 차는 공을 모두 막아버릴 때는 철부지 같기도 하지만, 운동회 때는 새벽부터 일어나 1학년 2반 친구들 모두에게 줄 김밥을 싸는 다정한 선생님이에요. 또 열심히 준비한 공개수업이 엉망 됐을 땐 울고 싶을 만큼 속상해 해요. 어른이지만 친구 같은 옆에서 함께 가는 동료인 거죠.
서툴고 부족했던 방글 선생님이 시간이 지나면서 1학년 2반의 든든한 선장이 되어가듯 천방지축 1학년 아이들도 학교생활에 적응해갑니다. 모든 일은 ‘처음’을 겪지 않고 현재에 이를 수는 없습니다. 우리 모두는 과거에 1학년이었고, 지금의 1학년 친구들은 모두 어른이 됩니다. ‘학교’에 첫 걸음을 내딛는 우리 1학년 친구들에게 조금은 부족하고 서툴지만 다정하게 눈높이를 맞춰주는 방글 선생님이 있다면, 학교생활이 두렵지만은 않겠지요?
아이들에게 학교는 첫 사회생활이라 할 수 있어요. 유치원이나 집과는 달리 지켜야 할 질서와 규칙이 있고, 힘들어도 참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나와 다른 생각을 들을 수 있어야 하고, 나의 의견을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여러 모로 다 다른 친구들과 어울려 같은 공간에서 1년이라는 시간을 보내야 하니까요. 부모 입장에서 걱정이 많을 수밖에 없지요. 하지만 우리가 그 시간을 잘 지나왔듯이 조바심 내지 말고 한 발짝 물러서서 지켜보며 응원해주는 건 어떨까요? 내 아이를 믿고 걱정을 조금 내려놓으면 어떨까요? <선생님도 1학년>을 함께 읽으면서 말이에요.
작가의 말 05
1학년이 되다 11
궁금해서 그랬어 22
선생님도 울어요? 34
선생님은 신나고, 아이들은 뿔나고 45
선생님도 엄마가 있다 55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책읽기를 시작할 때
빨리 학교 가고 싶어요
따뜻한 책
신나는 학교
선생님, 우리 선생님

할머니 집에 살아요
안성하 글·그림
몬스터를 잡아라!
안성하 글·그림

어느 날
방글 글, 정림 그림
빨간 머리 앤
이민숙 글, 정림 그림
변했으면 변했으면
이은선 글·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