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만들어 주는 아버지

설흔 글, 김홍모 그림 | 창비
책 만들어 주는 아버지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10월 25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19 x 23.6cm
ISBN_13 : 978-89-364-5501-9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엄마와 아기의 운명적 만남
세상 모든 아이와 엄마를 위한 그림책
엄마는 알까?
조선 시대 실학자 박제가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바탕으로 아버지와 아들의 애틋한 사랑과 책의 소중함을 전하는 그림책입니다. 어릴 적부터 글쓰기를 좋아하던 제가를 위해 아버지는 종이를 모아 책을 엮어 주십니다. 아들을 위해 책을 만들고 글씨를 쓰는 아버지를 보면서 제가는 더욱 글쓰기와 책읽기에 전념하게 되고 마침내 큰 학자가 되기에 이릅니다. 아들을 믿고 기다려주는 아버지와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배우는 아들의 이야기가 감동을 전합니다. 한지에 먹과 색을 입히는 동양화 기법의 그림이 이야기를 더욱 사실적이고 따뜻하게 전하고 있습니다.
설흔( 薛欣 )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 심리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지은 책으로 『연암에게 글쓰기를 배우다』(공저), 『소년, 아란타로 가다』, 『퇴계에게 공부법을 배우다』 등이 있습니다.
김홍모
홍익대학교 동양화가를 다녔습니다. 만화가이자 일러스트 작가이기도 합니다. 인간미 있는 따뜻한 화풍으로 사회의식을 담은 작품을 많이 그렸습니다. 작품으로는 『나의 지구를 지켜 줘-태권브이편』『보물섬을 찾아라』『대한민국 아버지』『변산바다 쭈꾸미통신』『소년탐구생활』『항쟁군』『구두 발자국』 등이 있습니다.
시대를 뛰어넘는 아버지의 사랑!
조선 시대 실학자 박제가의 어린 시절 이야기

조선 시대, 박제가의 유년 시절 이야기
━ 역사적 상상력과 탁월한 이야기 솜씨로 빚은 그림책

『책 만들어 주는 아버지』의 글 작가 설흔은 조선 시대의 인물과 사상에 남다른 관심을 갖고, 고전에 상상력을 접목한 글쓰기를 꾸준히 해 온 작가다. 이번 책에서 그는 조선 후기를 대표하는 실학자 박제가의 문집 『정유각집』에 실린 문장 한 대목을 오랫동안 품고 있다가 매력적인 그림책 이야기로 탄생시켰다.
박제가는 서자로 태어나 사회적으로 차별 대우를 받던 시대 상황 속에서도 어린 시절, 아버지에게 따뜻한 보살핌을 받고 자랐다. 작가는 누구보다 글씨 쓰기를 좋아했고, 날마다 종이를 잘라 책을 만들었던 박제가의 어린 시절 일화를 역사적 상상력과 탁월한 이야기 솜씨로 새롭게 만들어 냈다. 『책 만들어 주는 아버지』는 어린이부터 청소년, 성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독자를 대상으로 다채로운 장르의 책을 펴낸 설흔 작가가 쓴 첫 번째 그림책 이야기여서 더욱 각별하다.

시대와 차별을 뛰어넘는 아버지의 사랑
━ 섬세한 감정을 생생하게 담아내다

『책 만들어 주는 아버지』에서 아버지는 글씨 쓰기를 좋아한 아이에게 글씨를 쓸 수 있는 나무판을 선물해 주고,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마음껏 할 수 있도록 격려하며 묵묵히 지켜본다. 아버지는 점잖은 선비의 모습을 유지하면서도 조선 시대에 서자 신분으로 태어난 아들과 특별한 추억을 같이한다. 박제가의 아버지는 무뚝뚝하고 감정 표현을 안 하는 선비가 아니라 슬퍼하는 아들의 어깨를 다독이고, 상처받은 아들의 마음을 위로하고자 손수 송곳을 들고 책을 만드는 선비로 그려진다. 아들에게 자상하고 따스한 사랑을 표현하는 아버지의 모습은 시대와 차별을 뛰어넘어 잔잔한 감동을 전해 준다.
아버지와 아들이 주고받는 섬세한 감정은 화가 김홍모의 그림을 통해 생동감 있게 표현되었다. 김홍모 작가는 한지에 먹과 색을 입히는 동양화 기법으로 조선 시대의 모습을 분위기 있게 묘사하면서도 인물은 만화 캐릭터처럼 가볍고 유머러스하게 표현하여 작품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농도 짙은 먹선, 과감한 구도와 연출로 아버지와 아들, 남자 사이에 오가는 두터운 감정을 깊이 있게 그려 냈다.

책 한 권의 소중함!

아이는 아버지가 손수 만들어 준 책을 받고서 글씨 쓰기에 정진하고 책을 열심히 만든다. 어느덧 자라서 소년이 된 아이에게 책은 아주 특별한 의미를 지니게 된다. 한 아이에게 큰 영향을 끼친 단 한 권의 책! 책으로 둘러싸인 방에서 글씨를 쓰고 책을 읽는 소년 박제가의 모습은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책 한 권의 소중한 가치를 전한다.

* 『책 만들어 주는 아버지』는 책에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근거리 무선 통신) 태그를 부착해, 스마트폰의 NFC 기능을 켜고 책에 스마트폰을 올려놓으면 종이책과 함께 오디오북을 즐길 수 있는 ‘더책’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역사/인물 > 휴먼 스토리

생각이 커지는 책
꿈을 키우는 책
지혜로운 책

반짝이고양이와 꼬랑내생쥐
안드레아스 슈타인회펠 글, 올레 쾨네케 그림, 이명아 옮김
나는 지하철입니다
김효은 글·그림
숨바꼭질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공경희 옮김

역사 속 똥오줌 이야기
설흔 글, 최현묵 그림
멋지기 때문에 놀러왔지
설흔 지음
칼날 눈썹 박제가
설흔 글, 조승연 그림

내가 살던 용산
김성희, 김수박, 김홍모, 신성식, 앙꼬, 유승하 만화
우리 조상들은 얼마나 재미있게 살았을까?
강난숙 글, 김홍모 그림
두근두근 탐험대 (전 5권)
김홍모 만화

똥이 어디로 갔을까
이상권 글쓴이, 유진희 그림
어진이의 농장 일기
신혜원 글쓴이
학교에 간 개돌이
김옥 글, 김유대·최재은·권문희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