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학년 동화 35

달콤, 매콤

배봉기 글, 장경혜 그림 | 한겨레아이들
달콤, 매콤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9월 30일 | 페이지 : 188쪽 | 크기 : 15.3 x 22.3cm
ISBN_13 : 979-11-6040-005-2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주인공들이 저마다 겪게 되는 아픔과 갈등을 이겨내고 화해하는 모습을 담은 다섯 편의 단편 동화 모음집입니다. 반려견을 잃고 단짝 친구와도 사이가 멀어진 진호와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 주는 댓가라며 초콜릿을 내밀며 다가온 아이의 이야기가 씁쓸한 삶의 단편을 보이고 있는 표제작「달콤, 매콤」을 비롯해 친구와 가족 간의 갈등을 다양한 측면에서 바라보고 있는 네 편의 단편이 실려 있습니다. 각자 자신의 삶의 무게를 감당하며 살아가는 또래 아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마음이 아픈 친구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전하고 있습니다.
배봉기
1956년 전북 남원에서 태어나 전북대학교와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1981년 소년중앙문학상에 당선되어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지은 책으로 『너랑 놀고 싶어』『새 동생』『흥미로운 국보 여행』『난 이게 좋아』『나는 나』『날아라, 막내야』 등이 있습니다. 또한 장편소설 『서울 사막 낙타눈깔 혹은 낙타의 눈물』, 희곡집 『잔인한 계절』『우리 시대의 사랑』 등을 지었습니다. 현재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장경혜
1976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성신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으며, 한겨레 일러스트레이션학교에서 그림책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건강하고 따스한 메시지를 담은 작품들을 펴내는 것이 꿈입니다. 그린 책으로 『욕 시험』『둥근 해가 떴습니다』『바다가 海海 웃네』『지렁이 울음소리를 들어 봐!』 등이 있습니다.
누구에게도 말 못한 이야기를 오늘 해 볼까.
상처를 극복하고 서로를 이해해 가는
우리들의 달콤, 매콤한 인생!

우리는 다시 걷기 시작했다.
우물거리며 초콜릿을 먹던 그 아이가 입을 열었다.
“이제부터는 진짜 이야기를 시작할 거거든. 네가 들어 줄 이야기 말이야.”
- 〈달콤, 매콤〉중에서

《나는 나》《손톱 공룡》《말대꾸하면 안 돼요?》등의 작품으로 어린이 청소년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동시대 어린이 청소년의 모습을 성실하게 그려 온 배봉기 작가의 동화집이 출간되었다. 신간《달콤, 매콤》은 살아가며 겪는 다양한 갈등과 서로를 이해하고 보듬으면서 씩씩하게 극복해 가는 어린이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단짝과 싸운 뒤로 혼자가 된 소년, 아버지의 빚 보증으로 혼자 시골에 내려온 소녀, 사업 실패로 대화가 사라진 가족, 오랜만에 만난, 서먹해진 단짝 소년들……. 서로를 오해하고 잠시 사이가 소원해지더라도 결국 우리는 화해할 수 있을 거라며 따스하게 독자를 위로하는 다섯 편의 동화를 만나 보자.

좌절과 오해가 불러온 갈등을 극복하며
관계를 회복하는 어린이들
《달콤, 매콤》은 사춘기에 접어든 어린이들이 가족과 친구 관계에서 겪는 갈등을 그리고 있다. 표제작〈달콤, 매콤〉은 반려견을 잃고 단짝 친구와도 사이가 멀어진 진호와 초콜릿을 내밀며 나타난 같은 학교 아이의 모습을 보여 준다. ‘내 친구’ 이야기라며 시작된 이야기에는 어린이들이 맛보는 삶의 슬픔이 담담하게 드러난다.〈1박 2일〉은 어떠한가. 하루가 멀다 하고 붙어 다니던 단짝 친구 준호와 수호는 수호가 이사를 가며 떨어지게 된다. 부모님을 졸라 간신히 얻은 1박 2일의 여행을 고대하던 준호는 막상 수호를 만나자 예상과는 전혀 다른 반응에 당황하는데, 수호가 말하지 못한 사정이 밝혀지면서 서운함은 곧 사라지게 된다.〈용규 찾기〉에서는 갑자기 연락이 되지 않는 용규를 찾아다니던 중 용규가 길거리에서 같은 학교 아이 돈을 빼앗는 걸 보게 된다. 어찌된 일인지 따지려 하던 나와 동준이는 생각지 못하게 흘러가는 상황에 당황하고, 셋이서 어울리는 동안 한 번도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 수면 위로 떠오르자 세 소년은 갈등한다. 그럼에도 속내를 솔직하게 드러내며 화해하는 건강함을 보여 준다.
한편〈사오〉와〈노랑이〉는 가족 사이의 갈등을 담고 있다. 아빠의 빚 보증으로 갑자기 가족이 흩어지고, 홀로 시골 할머니댁에 내려온 수진이는 누구에게도 사정을 말하지 못하고 혼자서 날벼락 같은 변화를 감당한다. 쌓이고 쌓인 감정이 베트남에서 시집온 숙모에게 폭발하고, 그 일로 서로 서먹해지고 만다.〈노랑이〉는 아빠의 사업 실패로 시골에 갑자기 내려오면서 대화가 사라진 가족의 모습을 보여 준다. 서툰 한국말로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는 숙모를 외면하지 않고 받아 주는 것도, 대화가 어색할 정도로 익숙해진 침묵을 깨는 것도 모두 어린이들이다. 다섯 편의 동화에는 어린 독자들에게 예상하지 못했던 슬픔과 갈등을 보여 주는 한편, 그것을 극복하는 주인공들의 모습 또한 섬세하게 그려진다. 작가는 서로 오해하고 갈등하더라도 우리는 그것을 극복하고 화해할 수 있다며 조용하지만 힘찬 응원을 보내고 있다.

나를 드러내고 서로에게 다가서는 용기
《달콤, 매콤》의 주인공들은 저마다 예상치 못한 일을 겪게 되며 삶의 무게를 맛본다. 슬픔과 억울함 등으로 상처받고 마음의 문을 닫아 버리기도 하지만, 결국에는 화해하는 모습을 보여 준다. 서로 다른 동화 다섯 편을 통해, 아무리 힘든 시련이 닥치더라도 우리에게는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힘과 용기가 있다고 작가는 일관되게 말하고 있다. 공동체가 무너지고 급속도로 파편화되는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좀더 용기를 내어 서로에게 다가서자는 이 동화집은 각자 삶의 무게를 감당하며 살아가는 어린이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될 것이다.
달콤, 매콤
사오
노랑이
1박 2일
용규 찾기
국내도서 > 어린이 > 5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6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생각은 힘이 세다!
마음이 자라는 책
성장, 이런 거니?

흥미로운 국보 여행
배봉기 지음, 박향미 그림
연암 박지원
배봉기 글, 고성원 그림
나는 나
배봉기 글, 최병대 그림

욕 시험
박선미 글, 장경혜 그림
소가 된 게으름뱅이
김기택 글, 장경혜 그림
둥근 해가 떴습니다
장경혜 지음

조선의 여걸 박씨부인
정출헌 글, 조혜란 그림
한겨레 옛이야기 세트 1 - 신화편(1~5권)
송언 외 지음, 이웅기 외 그림, 신동흔·정출헌 공동기획 및 구성
이순신을 만든 사람들
고진숙 글, 최병대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