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자투리 문화를 찾아서

책보

이춘희 글, 김동성 그림, 임재해 감수 | 사파리
책보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10% 1,100원 할인)
마일리지
49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3년 09월 25일 | 페이지 : 52쪽 | 크기 : 27 x 24cm
ISBN_13 : 979-11-5509-124-1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손녀 옥이가 학교에 들어갈 무렵 할머니가 곱디고운 색깔의 조각들을 모아 한 땀 한 땀 엮어 만들어 주신 조각보로 만든 책보. 하지만 옥이는 아이들이 가지고 다니는 책가방이 마냥 부럽기만 합니다. 어느 날 물에 빠진 친구를 위해 책보를 풀러 도움을 준 옥이는 새삼스레 할머니가 만들어주신 책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책가방이 귀하던 시절, 아이들은 책과 도시락을 보자기에 싸서 다녔습니다. 책보는 때로 아이들에게 옷이 되거나 장난감이 되기도 합니다. 옛날부터 우리 보자기는 조상들의 절약 정신을 담고 있습니다. 무엇이든 감싸고 넉넉하게 끌어안는 우리나라의 보자기와 그 속에 담긴 지혜와 정성 이야기를 느껴 보아요.
이춘희
경북 봉화의 거북꼬리 마을에서 태어나, 할머니와 부모님께 많은 이야기를 들으며 자랐습니다. 강과 저녁놀이 아름답고 옛 이야기가 살아 숨쉬는 안동에서 오랫동안 살았습니다. 지은 책으로『똥떡』『꼴 따먹기』『싸개싸개 오줌싸개』『고무신 기차』『야광귀신』『쌈닭』『숯 달고 고추 달고』『풀싸움』『밤똥 참기』『각시 각시 풀각시』등이 있습니다.
김동성
1970년에 부산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했습니다. 그린 책으로『삼촌과 함께 자전거 여행』『안내견 탄실이』『북치는 곰과 이주홍 동화나라』『비나리 달이네 집』『하늘길』『메아리』『엄마 마중』『빛나는 어린이 문학』시리즈가 있습니다. 『엄마 마중』으로 한국백상문화출판문화상을 수상했습니다.
임재해
1952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났습니다. 영남대학교 국문학과 및 동대학원에서 민속문학을 전공하여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현재 안동대학교 민속학과 교수로 재직중입니다. 저서로는『꼭두각시놀음의 이해』『민속문화론』『전통 상례』『설화 작품의 현장론적 분석』『한국 민속과 전통의 세계』『안동 하회마을』『민족 설화의 논리와 의식』『민속 마을 하회 여행』『민족 신화와 건국 영웅들』『한국 민속학과 현실 인식』『한국 구비 문학 대계 7∼9』『한국 민속학의 과제와 방법』(편저)『한국의 민속 예술』(편저) 외 다수가 있습니다.

옛 아이들의 수많은 이야기를 감싸 안았던 책보

불과 몇 십 년 전만 해도 대부분의 아이들은 학교에 다닐 때 당연히 책보를 맸다. 자투리 천으로 만들다 보니 아이들마다 책보의 모양새가 오늘날 가방만큼이나 다양했다. 네모난 보자기에 책과 도시락을 돌돌 말아서 여자아이는 허리에, 남자아이는 어깨에 둘러맸다. 하지만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집 아이들이 하나둘 책가방을 들기 시작하면서 책보를 든 아이들에게 책가방은 선망의 대상이 되었다. 그리고 책가방을 멘 아이들이 점차 늘면서 책보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 버렸다. 물건이 넘쳐나는 시대에 사는 오늘날의 아이들, 최첨단의 근사한 책가방을 메고 다니는 요즘의 아이들로서는 상상조차 쉽지 않은 지난 일이 된 것이다.

우리 조상들은 예로부터 보자기를 복을 부르거나 싸 두는 도구로 여겨 널리 사용해 왔다. 홑보, 겹보, 솜보, 수보 등 다양한 보자기 종류가 있지만, 가정에서 흔히 만들었던 보자기는 조각보였고 옛 아이들은 조각보를 책보로 사용했다.

쓰다 남은 색색의 천 조각을 이어 만든 조각보. 모든 게 귀하던 시절, 옛사람들은 옷 등을 만들고 남은 천 조각을 따로 모아 두었다가 필요한 때 적당한 색과 크기의 조각을 찾아 활용했다. 보잘것없고 쓸모 없어 보이던 자투리 천은 해진 옷에 덧대어져 새로운 옷이 되기도 하고 그럴듯한 보자기가 되어 여러모로 쓰이기도 했다.

우리 어머니와 할머니들은 조각보를 정성껏 만들면 복이 온다고 믿어서 바느질 한 땀 한 땀에 온 정성과 마음을 다했다. 오늘날까지 전해지는 옛 조각보들을 보면 하나의 훌륭한 예술품처럼 아름답다. 이처럼 우리네 조각보에는 작은 자투리도 함부로 버리지 않았던 조상들의 절약 정신과 가족을 생각하는 깊은 마음과 정성, 생활의 지혜와 아름다움의 미학까지 담겨 있다.

지난 10여 년 동안 ‘잃어버린 자투리 문화를 찾아서’라는 부제 아래 한국의 자투리 문화를 담아 온 국시꼬랭이 동네 시리즈가 19번째 이야기로 책보를 선택한 것은 크게는 오랜 세월에 걸쳐 내려온 우리의 보자기 문화를, 작게는 조각보가 담고 있는 정서와 책보의 정취를 담아내기 위함이었다.

책보는 보자기를 옷핀이나 끈으로 묶고 다녀야 했기에 오늘날의 책가방에 비해 볼품없다고 여길수 있다. 책보를 매고 마구 달리다가 풀어져 책과 도시락이 떨어지는 일도 많았고, 번번이 김칫국이 흘러 시뻘겋게 젖기도 했다.

그러나 책보는 우리 옛 아이들의 수많은 이야기를 감싸 안은 보자기이자 우리 문화의 중요한 한 부분이었다. 책보는 어깨에 두르면 망토가, 머리에 두르면 모자가, 허리에 두르면 치마가 되었다. 장난감이 없던 시절에는 책보로 많은 놀이도 했다. 국시꼬랭이 동네 19권 『책보』는 책보에 담긴 옛 아이들의 생활과 웃음, 우정 등을 오늘날의 아이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하고자 했다.

정성과 사랑을 감싸 안은 아련한 추억, 『책보』

『책보』는 옛날은 물론이고 오늘날에도 우리 생활 속에서 나름의 역할을 하고 있는 보자기를 소재로 옥이와 다희 그리고 할머니의 정성과 사랑을 따뜻하게 그린 창작 그림책이다. 새로 산 책가방을 자랑하는 다희의 동심과 책가방이 부럽지만 책보와 할머니에 대한 소중한 추억을 간직한 옥이의 감정이 한편의 다큐멘터리를 보듯 실감나게 묘사되어 있다. 특히 이 시대 최고의 일러스트레이터로 꼽히는 김동성 작가가 섬세하면서도 잔잔하게 그려 놓은 동양화가 일품이다. 1960~70년대의 마을과 집, 학교 가는 길의 풍경은 마치 그 시절 그 마을 이곳저곳을 직접 둘러보는 듯 생생하면서도 마음을 따뜻하고 편안하게 해 준다.

‘작가가 들려주는 우리 문화 더 잘 알기’를 통해 요즘 아이들에게 생소할 수 있는 우리나라 보자기와 책보가 소박하면서도 정성과 사랑이 있던 옛 생활모습과 옛 문화였음을 알려 준다. 뿐만 아니라 국시꼬랭이 동네 시리즈 전 권의 글을 써 온 이춘희 작가는 이 책의 발간을 위해 한 땀 한 땀 바느질하여 직접 책보를 만들 만큼 심혈을 기울였다. 어린이들이 보다 책보와 친숙해질 수 있도록 작가가 만든 책보로 책보 싸고 매는 방법과 책보로 했던 여러 놀이를 사진으로 생생하게 담아 놓았다.

혹자는 책보를 흘러가 버린 고리타분한, 별것 아닌 문화로 여기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한국의 전통 문화, 그 가운데서도 자칫 흘려 버리고 잊어버릴 수 있는 우리 문화의 작은 조각을 찾아 만든 한 권의 그림책을 통해 오늘날 아이들은 옛 아이들과 만나고 엄마 아빠는 잊고 지냈던 보자기와 책가방에 대한 아련한 추억을 떠올리기 바란다. 더불어 아이와 부모가 함께 느끼고 이야기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 잊혀 가는 옛 시절의 놀이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그때 그 시절의 우리의 모습 또한 언젠가는 어디에서도 구할 수 없는 값진 유물이 될 것이기에……. 무엇이든 감싸고 넉넉히 끌어안는 우리나라 보자기처럼 이 책이 아이와 엄마, 아빠의 수많은 이야기를 감싸 안는 추억이 되지 않을까?

어느 봄날 아침, 옥이는 엄마에게 책가방을 사달라고 투정을 부렸지만 엄마는 가을걷이가 끝나면 사주고겠다고 했어요. 그런데 친구 다희가 어제 산 책가방을 뽐내며 책가방에 손도 대지 못하게 하지 뭐예요. 수업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옥이는 다희의 가방을 보지 않으려고 뛰어가다 김칫국이 새고, 옷핀이 빠져 책과 도시락이 와르르 쏟아져 버렸어요. 옥이는 깔깔 대며 책가방 자랑을 늘어놓는 다희가 얄미워 그만 싸우고 말았지요. 옥이는 왠지 책보가 초라해 보여 화가 났지요. 하지만 옥이의 책보는 곧 놀라운 변신을 하게 된답니다!

할머니는 바느질에
온 정성을 모으고
노래도 흥얼거렸어요.

“보자기 우리 보자기
쌀을 싸면 쌀보자기
떡을 싸면 떡보자기
돈을 싸면 돈보자기

이 보자기 책보자기
우리 손녀 책을 읽고
우리 손녀 글을 쓰는
이 보자기 복보자기

조각조각 모여 조각보 되고
한 땀 한 땀 모여 책보 되지.
복아 복아 오너라,
이 책보에 오너라.”
(본문 43쪽)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 저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 유아3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국내도서 > 문화/지리 > 우리 문화

놀이하며 읽는 책
우리 것이 좋아요

똥떡
이춘희 글, 박지훈 그림, 임재해 감수
야광귀신
이춘희, 한병호 그림, 임재해 감수
싸개싸개 오줌싸개
이춘희 글, 김정한 그림

메아리
이주홍 지음, 김동성 그림
비나리 달이네 집
권정생 지음, 김동성 그림
엄마 마중
이태준 글, 김동성 그림

똥떡
이춘희 글, 박지훈 그림, 임재해 감수
야광귀신
이춘희, 한병호 그림, 임재해 감수
하지만 하지만 할머니
사노 요코 글·그림, 정근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