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고지신 14

여우 시집가고 호랑이 장가가고

유다정 글, 유승하 그림 | 책읽는곰
여우 시집가고 호랑이 장가가고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10% 1,100원 할인)
마일리지
49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3년 01월 25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2.8 x 29.5cm
ISBN_13 : 978-89-93242-76-8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4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듣기 동화·동요·동시를 들어요
5~6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듣기 이야기를 듣고 잘 이해해요
날이 아주 맑은 날 빗방울이 떨어질 때가 있어요. 어른들은 그럴 때 ‘여우비’가 온다고 해요. 여우가 시집가고 호랑이가 장가가는 날이라나요? ‘여우비’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를 빌어 전통 혼례에 관한 이모저모를 알려줍니다. 새침한 여우처녀와 어수룩한 호랑이 총각이 사랑에 빠졌어요. 까치의 중매로 혼인을 약속하게 된 둘은 무척 바빠졌지요. 호랑이가 청혼서와 사주단자를 보내자 여우는 좋은 날로 혼인 날짜를 잡고 다른 동물들의 도움을 받아 맛난 음식과 고운 옷을 준비했어요. 드디어 신랑 신부가 혼인하는 날, 호랑이와 여우가 곱게 몸단장을 마치고 초례청에 들어섭니다. 평생을 약속하는 혼례 날 호랑이와 여우에게는 과연 어떤 일들이 벌어졌을까요?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옛이야기를 통해 전통혼례에 관한 지식을 전합니다.
유다정
1964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났습니다. 대학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하고, 어린이책작가교실에서 어린이책을 공부하였습니다. 2002년 동화 「보리밭의 종다리」로 계간『아동문학연구』문학상을 받았으며, 2005년 창비 좋은 어린이책 기획 부문 대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곰돌이 공』『팥죽할미와 호랑이』『발명, 신화를 만나다』『동에 번쩍』『난 한글에 홀딱 반했어!』 등이 있습니다.
유승하
1967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했습니다. 어린이들의 즐거운 생활과 상상의 세계를 담은 그림으로 동화책과 만화 그리기를 하고 있습니다. 그림책 『아기오리 열두 마리는 너무 많아!』『악어가 찾아왔어요』『살려 줄까 말까?』『아빠하고 나하고』『개와 고양이』, 어린이 이야기 책 『초록여우』『구렁덩덩 신선비』 등에 그림을 그렸고, 만화책 『십시일反』『사이시옷』 등에 작품을 실었습니다.
“에그, 여우가 시집가나 보네.”
“어허, 호랑이가 장가가는 모양이군.”
해가 나면서 비가 오면 어른들이 흔히 하는 말이야.
왜 이런 말이 생겨났는지 우리 한번 알아볼까?


새침한 여우 처녀와 어수룩한 호랑이 총각이 사랑에 빠졌어요. 호랑이는 온 숲을 다 뒤져 봐도 여우만큼 똑똑한 동물은 없을 거래요. 여우는 호랑이가 씩 웃을 때 드러나는 노란 송곳니도 멋져 보인대요. 호랑이는 눈을 감으나 뜨나 여우 얼굴만 어른거린다지요. 여우도 앉으나 서나 호랑이 생각뿐이래요.
그러던 어느 날 여우가 수다쟁이 까치를 집으로 불렀어요. 가만히 있다가는 부모님이 정해 주는 여우 총각한테 시집을 가게 생겼거든요. “까치야, 내가 호랑이랑 혼인하고 싶은데 도와주지 않을래?” 여우의 간곡한 부탁에 까치가 중매를 서기로 했어요.
“호랑아, 너도 이제 혼인할 때가 되었지? 내가 좋은 색싯감 소개해 줄까?” 까치가 입을 떼자마자 호랑이도 기다렸다는 듯 제 속을 털어놓네요. “색싯감이라…… 여우 아씨처럼 사랑스럽다면 괜찮지.” 그래서 둘은 혼인을 하게 되었대요. 옛날 하고도 옛적이라 사람 같으면 연애결혼은 어림도 없겠지만, 둘은 여우 처녀와 호랑이 총각이니까요. 그래도 사람들이 혼인할 때 하는 건 하나도 빠짐없이 다 한다지 뭐예요.
혼인 잔치는 얼마 전에 첫아이를 얻은 곰이 함진아비가 되어 호랑이가 정성껏 마련한 예물을 여우네 집에 전하면서 시작됩니다. “자, 그 함 어서 이리 주게.” “아니, 안 되지! 그냥 줄 수는 없지.” “왜 이러시나? 귀한 딸을 보내는데…….” 함진아비 일행과 여우네 식구들의 실랑이도 빼놓을 수 없지요. 여우네 집에는 동네 아낙들이 몰려들어 함에 든 예물을 구경하느라 야단법석입니다.
혼례 날이 되자 호랑이는 사모관대를 차려입고 신부 집으로 길을 떠납니다. 여우는 활옷을 떨쳐입고 신랑을 기다리지요. 혼례를 이끄는 집사는 글께나 읽은 생쥐 영감입니다. 오늘날로 치면 주례 선생님인 셈이지요. 호랑이와 여우는 생쥐 영감이 시키는 대로 혼례를 치르고 드디어 부부가 됩니다.
그런데 혼인 잔치가 끝나고 여우가 호랑이 집으로 떠나는 날, 햇볕은 쨍쨍한데 빗방울이 똑똑똑 떨어졌다지 뭐예요. 그때부터 사람들이 해가 나 있는데 비가 오면 “아이고, 여우가 시집가고 호랑이가 장가가나 보다.” 한다지요. 믿거나 말거나.

고사성어와 속설을 재치 있게 버무린 전통 혼례 이야기
『여우 시집가고 호랑이 장가가고』는 ‘호가호위(狐假虎威)’라는 고사성어와 ‘여우비’에 얽힌 속설을 재치 있게 버무려 전통 혼례의 이모저모를 알려주는 책입니다. 하지만 지식이나 정보에 앞서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매력적인 캐릭터로 먼저 독자들의 마음에 다가드는 책입니다. 전통 혼례를 소재로 하되 제 운명의 주인이 되지 못하고 집안의 뜻에 끌려 다니는 여성상을 보여 주고 싶지는 않다는 작가 유다정의 오랜 고민이 낳은 결과지요.
고사 속 여우는 호랑이를 속여 목숨을 건지는데 그치지만, 이 이야기 속의 여우는 사랑까지 얻어 냅니다. 집채만 한 호랑이의 위협에도 눈 하나 깜빡하지 않는 배짱, 호랑이의 위세를 빌려 호랑이를 속여 넘기는 재치, 제 마음을 먼저 표현하는 용기까지 가히 ‘알파걸’이라 할 만하지요. 그런 여우한테 홀랑 속아 넘어가고 급기야는 홀딱 반해 버리기까지 하는 호랑이도 사랑스럽기는 매한가지입니다. 풋사랑에 빠진 유치원생 같다고나 할까요.
일러스트레이터 유승하는 이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에게 생기를 불어넣고 글로는 못 다한 이야기까지 입혀 주었습니다. 여우를 만나기 전에 호랑이가 얼마나 한심하게 살았는지, 여우가 호랑이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여우와 호랑이는 어떻게 나이 들었는지…… 구석구석 숨겨 둔 이야기를 찾아보는 재미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아울러 혼인이란 모든 겉치레와 구속에서 벗어나 두 사람만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며 그래야만 진정한 행복을 찾을 수 있다는 ‘주장’도 살짝 숨겨 두었지요. 이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는 아직 이른 이야기일 테지만, 먼 훗날 누군가와 함께 살아가기로 결정했을 때 의식의 표면으로 떠올라 주길 바라면서 말입니다.
드디어 신랑 신부가 혼인하는 날이야.
호랑이는 새벽같이 일어나 작은 귀부터
긴 꼬리까지 구석구석 깨끗이 씻었어.
그러고는 사모관대를 갖춰 입고
말을 타고 의젓하게 혼행길을 떠났어.
함진아비 노릇을 했던 곰이 이번엔
나무 기러기를 들고 앞장섰지.

여우도 무척 바빴어. 정성들여 화장을 해야 했거든.
신부 화장은 숲에서 아이를 가장 많이 낳은 멧돼지가 도와주었어.
멧돼지는 신부 얼굴에 하얀 분을 바르고,
입술은 앵두처럼 붉게 칠하고, 연지 찍고 곤지 찍고 화장을 끝냈어.
그러고는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라고
모란이랑 연꽃이랑 봉황을 수놓은 활옷을 입혔지.
(본문 22~23쪽)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국내도서 > 문화/지리 > 우리 문화

궁금증, 궁금증!
옛이야기 속으로

발명, 신화를 만나다
유다정 지음, 오승민 그림
투발루에게 수영을 가르칠 걸 그랬어!
유다정 글, 박재현 그림
난 한글에 홀딱 반했어!
유다정 글, 강희준 그림, 김슬옹 감수

아기오리 열두 마리는 너무 많아!
채인선 글쓴이, 유승하 그림
살려 줄까 말까?
조은수 지음, 유승하 그림
아빠하고 나하고
유문조 기획, 유승하 그림

쿠키 한 입의 인생 수업
에이미 크루즈 로젠탈 글, 제인 다이어 그림, 김지선 옮김
연이네 설맞이
우지영 글, 윤정주 그림
장수탕 선녀님
백희나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