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동네 동시집 07

프라이팬을 타고 가는 도둑고양이

김륭 시, 홍성지 그림 | 문학동네
프라이팬을 타고 가는 도둑고양이
정가
8,500원
할인가
7,650 (10% 850원 할인)
마일리지
383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09년 07월 24일 | 페이지 : 108쪽 | 크기 : 15.7 x 20.7cm
ISBN_13 : 978-89-546-0852-7 | KDC : 811.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4학년 국어 2학기 09월 1. 감동이 머무는 곳
5학년 국어 1학기 03월 1. 문학의 즐거움
6학년 국어 1학기 06월 7. 문학의 향기
수상&선정
열린어린이 2011 여름 방학 권장 도서
fiogf49gjkf0d
동시가 주는 색다른 느낌을 맛볼 수 있는 김륭의 첫 동시집입니다. 신춘문예에서 시와 동시가 당선된 김륭답게 동시와 시의 경계를 허물어 독특한 감성을 간질이는 동시가 풍성합니다. 이제까지 접했던 동시와는 사뭇 다르게 시적 대상에 접근하여, 때로는 경쾌하게 때로는 낯설게 써 내려간 동시들입니다. 관습적인 상상력에서 벗어나 한층 더 자유롭게 표현한 동시들이 재미나게 읽힙니다.

☞ 웹진 『열린어린이』 관련 기사 보기
김륭
1961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났습니다. 2007년 강원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면서 문단의 주목을 한몸에 받게 되었습니다. 1988년 불교문학 신인상과 2005년 월하지역문학상을 수상하였으며, 2007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지원금을 받았습니다.
홍성지
경기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의 미술교육과를 졸업하였습니다. 영국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한 후 지금은 어린이 책과 잡지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초코파이 자전거』『빨간 부채 파란 부채』『초등 역사 읽기』 등이 있습니다.
‘눈사람의 윙크’
어린 시절을 도둑맞는다는 건 뜨거운 햇살 아래서 녹아내리는 눈사람처럼 참 슬픈 일인 것 같습니다. 고백건대 아이들처럼 맑은 눈과 깨끗한 마음을 가졌다면 나는 감히 동시를 쓰지 못했을 것입니다. 용서하십시오. 눈사람이 완전히 녹아내리기 전에 무엇인가를 하고 싶었습니다. 내게서 도망친 동심을 잡아 와 함께 살고 싶었습니다.
- 김륭
2007년 신춘문예 동시부문·시부문 당선으로
동시와 시의 경계를 무너뜨린 ‘김륭’의 첫 번째 동시집!


중년의 한 남자가 있다.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쉴 틈 없이 삶을 살아가야 하는, 오십을 앞둔 남자가 있다. 그는 현 시대의 가장이며 아버지다. 그런 그가 삶처럼 목숨처럼 놓지 않은 게 있다면, 그것은 바로 문학이며 ‘시’였다.
웃고 울고 아파하면서도 쉽사리 꺼내 놓지 못한, 그래서 꼭꼭 감춰 둘 수밖에 없었던 그의 시심은 중년이 되어서야 일순간 터져 나왔다. ‘김륭’은 2007년, 신춘문예에 시와 동시가 한꺼번에 당선되며 세상을 놀라게 했다. 그동안 남몰래 앓고 삭히고 즐겼던 삶의 순간들을 세상 밖으로 내보인 것이다.
몇 십 년 동안 활발하게 활동해 온 동시인이나 시인도 동시와 시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넘나드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시인은 어린아이와 같은 눈을 가져야 세상을 보다 넓게 꿰뚫어 바라볼 수 있는 것이고, 동시 또한 시의 범주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으로 보았을 때, 김륭은 그 둘을 하나의 뿌리로 여긴 모양이다.
김륭은 「책머리에」에서 관습적인 상상력을 ‘빨강내복’에 비유한다. 동시와 시를 구분 짓는 것 또한 관습적인 행위일 뿐이다. 그는 “시골 할머니가 입고 있던 빨강내복처럼 몸에 착 달라붙어 있는 관습적인 상상력에서 조금이라도 멀리 달아나 보고 싶었”다고 말한다. 동시와 시를 세상에 내보이며, 그리고 첫 동시집을 묶으며 그가 중심에 둔 것은 빨강내복 즉, ‘관습적 상상력’을 무너뜨리는 일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늘어질 대로 늘어졌지만 벗지 못하는 빨강내복을 벗어던지며 동심의 유쾌한 반란을 꿈꾸었을 것이다.

‘빨강내복’을 벗어던진 동심의 유쾌한 반란

김륭의 등단작인 동시 「달려라! 공중전화」와 「배추벌레」는 시적 대상에 접근해 가는 방식이 새롭고, 실험정신과 동화적 상상력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으며, 시 「구름에 관한 몇 가지 오해」는 엄숙함과 진지함에서 벗어나 경쾌하게 고통을 노래함으로써 우리를 위로해 주고 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당시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심사위원이었던 천양희, 정호승 시인은 “그의 시를 읽다 보면 현실의 크고 작은 고통을 잠시나마 잊게 될 정도로 마취당한 느낌을 갖게 된다. 그러나 그의 상상력에서 오는 이 위안의 마취력은 실은 현실의 고통에서 나온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김륭의 기발한 시적 상상력과 삶의 내면을 꿰뚫는 깊고 뜨거운 시심은 하루 이틀 만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며, 일시적으로 나타난 것도 아니다. 김륭은 오랜 세월의 습작을 통해 넘치는 상상력과 시심을 갈고 닦으며, 자신의 개인적 아픔과 고통과 외로움을 시라는 매개체에 투영시켜 왔다. 그래서 그의 동시와 시는 더 뜨겁고 아프고 짜릿하다.
“아이와 어른을 가르는 잣대는 나이가 아니라 사랑일지 모르겠”다고 말한 김륭은 “동심이란, 사랑을 믿는 사람과 믿지 못하는 사람 사이, 혹은 달나라에서 방아를 찧고 있는 한 마리 토끼 같은” 것일지 모른다고 생각하는 이다. 동시 쓰기에 앞서, 동심의 근원적인 힘이 어떤 것인지, 그것이 어디에서 비롯되는지를 먼저 헤아리며 스스로를 정화시킬 줄 아는 것이다. 그래서 김륭의 첫 동시집 『프라이팬을 타고 가는 도둑고양이』에는 관습적인 상상력을 벗어던지고, 낯설지만 상상력이 번뜩이는 울퉁불퉁한 동시를 쓰고자 한 신예 시인의 패기가 가득 담겨 있다.

‘밥풀의 상상력’으로 빚은 울퉁불퉁 이야기가 있는 동시

김륭 동시를 읽다 보면 낯선 비유와 상상력 앞에서 잠시 머뭇거릴 수 있다. 우리 동심에 깊이 박혀 있던 낡은 관념들이 새로운 장치에 의해 변화되는 과정을 겪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장치들을 하나하나 짚어 가다 보면 우리의 삶이 자연의 이치와 어떻게 조화를 이루며 소통해야 하는지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다.
김륭 동시집에는 사랑을 바탕으로 실험정신과 패기를 가미해 맛깔나게 버무린 동시들이 주를 이룬다. 동화적 상상력이 돋보이는 이야기동시들, 그리고 이미지를 강조한 생기발랄한 동시들을 만날 수 있다. 김륭 동시만의 ‘숨은그림찾기’가 독자에게 한순간도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김륭 동시는 새롭고, 낯설고, 어렵고, 뜨겁고, 독특하다. 그동안의 동시에서 볼 수 없었던 표현과 상상력으로 두세 번 곱씹어 읽어야 할 때도 있다. 하지만 그의 동시를 읽고 있으면 시인이 전하고자 하는 마음이 읽는 이의 마음속으로 고스란히 스며든다. 앞으로 동시문단에서 또 어떤 실험적 상상력으로 관습과 통념에 맞설지 김륭 동시의 행보가 기대된다.
제1부 달려라! 공중전화

염소랑 소랑 둘이서 / 3학년 8반 / 미운 오리 새끼 / 짝꿍 / 맛있는 동화 /
나무들도 전화를 한다 / 달려라! 공중전화 / 중국집에 간 개구리 /
바다가 심심해진 꽃게들 / 깔깔거리는 꽃밭 / 자전거 타는 나무들 / 꽃 피는 눈사람

제2부 코끼리가 사는 아파트

은행나무 / 프라이팬을 타고 가는 도둑고양이 / 안경다리 / 내비게이션 / 코끼리가 사는 아파트 /
밥풀의 상상력 / 감나무의 수수께끼 / 홍시 / 사과 / 게임기 / 무당벌레 / 꽃의 걸음걸이

제3부 파란 대문 신발 가게

할아버지의 헛기침 / 부부 안경점 / 나무 늘보 학교 가다 / 배추벌레 /
수박이 앉았다 가는 자리 / 파란 대문 신발 가게 / 소리로 만든 운동화 /
울음 공장 / 애벌레 열 마리 / 거미 / 빨래집게 뿔났다 / 숨은그림찾기

제4부 쉿! 우리 동네 저수지의 비밀

변기 위의 아기 펭귄 / 번지점프 / 여름방학 / 선인장 / 염소와 달 / 마법의 빗자루 /
수박 대통령 / 개똥참외 / 쉿! 우리 동네 저수지의 비밀 / 공부하는 파리 / 고추잠자리 / 낮달

해설 | 이안
김륭 시인은 이 동시집에서 ‘빨강내복의 관습적 상상력’에 맞서 ‘밥풀의 상상력’을 ‘새롭게’ 펼쳐 보여 준다. 여태까지의 동시 텍스트들이 일찍이 보여 준 적이 없었던 자유로운 상상과 풍부한 언어 표현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그 자체로 값지고 귀하다.
- 이안(시인)
프라이팬을 타고 가는 도둑고양이

우리 동네 구멍가게와 약국 사이를 어슬렁거리던 고양이, 쥐약을 먹었대요 쥐가 아니라 쥐약을 먹었대요 우리 아빠 구두약 먼저 먹고 뚜벅뚜벅 발소리나 내었으면 야단이라도 쳤을 텐데……

구멍가게 빵을 훔쳐 먹던 놈은 쥐인데 억울한 누명 둘러쓰고 쫓겨 다니던 고양이, 집도 없이 떠돌다 많이 아팠나 보아요 약국에서 팔던 감기몸살약이거나 약삭빠른 쥐가 먹다 남긴 두통약인 줄 알았나 보아요

쓰레기통 속에 버려진 고양이, 구멍가게 꼬부랑 할머니랑 내가 헌 프라이팬에 담았어요 죽어서는 배고프지 말라고, 프라이팬을 비행접시처럼 타고 가라고 토닥토닥 이팝나무 밑에 묻어 주고 왔어요
(본문 36~37쪽)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5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6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문학 > 동요/동시 > 우리나라 동요/동시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듣기/표현하기

축구부에 들고 싶다
성명진 동시집

삐뽀삐뽀 눈물이 달려온다
김륭 시, 노인경 그림
별에 다녀오겠습니다
김륭 동시집, 방현일 그림
엄마의 법칙
김륭 글, 노인경 그림

학교 글쓰기 대회에서 일등하는 법
이혜영 글, 홍성지 그림
오늘은 무슨 날?
정은정 글, 홍성지 그림
요건 몰랐지? - 우리 몸
함윤미 글, 김재일, 홍성지 그림

하나라도 백 개인 사과
이노우에 마사지 글,그림, 정미영 옮김
이럴 땐 싫다고 말해요!
마리-프랑스 보트 지음, 파스칼 르메트르 그림, 홍은주 옮김, 로베르 오생 기획
경복궁에서의 왕의 하루
청동말굽 지음, 박동국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