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저학년을 위한 책동무 11

개나리반 금보

김영주 지음, 김태환 그림 | 우리교육
개나리반 금보
정가
8,000원
할인가
7,200 (10% 800원 할인)
마일리지
36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05년 12월 05일 | 페이지 : 80쪽 | 크기 : 18.5 x 23.5cm
ISBN_10 : 89-8040-111-6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339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2학년 국어 1학기 07월 8. 재미가 새록새록
2학년 국어 2학기 10월 3. 생각을 나타내요
3학년 국어 2학기 10월 3. 함께 사는 세상
3학년 국어 1학기 06월 7. 이야기의 세계
fiogf49gjkf0d
김영주 동화작가의 단편 동화집입니다. 자연 속에서 친구들과 마음껏 뛰놀던 시절을 그리워하는 특수반 금보의 이야기, 은행잎으로 좋아하는 마음을 전하게 된 반 친구들 이야기 두 편이 들어 있습니다. 자연의 소중함과 마음을 나누는 일의 의미를 가만히 생각하게 합니다. 수채화로 스윽스윽 그린 그림이 편안합니다.

4학년 금보는 개나리반이지만 수학과 국어 시간에는 특수반에서 공부합니다. 금보는 특수반에서 한글 쓰기와 덧셈, 곱셈 배우는 것이 싫습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엄마가 도시로 와 일자리를 얻자 금보도 도시에서 학교를 다닙니다. 하지만 금보는 시골에서 친구들과 놀던 때가 그립습니다. 그래서 교장 선생님께 야단맞은 날 버스를 타고 옛날 학교로 갑니다. 자연이 그리운 금보의 이야기입니다. 그 외 한 편의 동화가 더 들어 있습니다.
김영주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나 인천교대와 성균관대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지금은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1995년에『오늘의 문학』동화 부문 신인상을 받았고,『우리교육』에서 주최한 문집 공모에서『함께 하는 교실』로 좋은 학급 문집상을 받았습니다. 그 동안 쓴 어린이 책으로『만길이의 짝 바꾸기』『짜장 짬뽕 탕수육』『영원한 주번』『도망자 고대국』들이 있습니다.
☞ 작가 인터뷰 보기
김태환
1960년 전남 장흥에서 태어났습니다. 조선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하였습니다. 2000년부터 동화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였습니다.『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이야기』『세상에서 가장 우스운 이야기』『또야 너구리의 심부름』『운주사의 하얀 도깨비』『태극구슬의 비밀을 찾아 달빛계로 가다』『윤이상, 끝없는 음악의 길』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씨를 모른다는 말을 차마 꺼낼 수 없었다. 금보는 이곳에서 벗어나고만 싶었다.

마침내 교감 선생님은 화를 내며 전화를 건다. 담임 선생님이 내려와서야 금보는 교무실에서 교실로 갔다. 수업이 끝나고 선생님 질문에 이런저런 대답을 하고 나서야 학교를 벗어날 수 있었다.

금보는 어제 형과 함께 갔던 돌다리로 발길을 돌린다. 백화점이 보인다. 버스 정류장에 사람들이 꽤 많다.

‘친구들은 뭘 하고 있을까?’

친구들과 어울려 느티나무 아래에서 말뚝발기를 하며 놀던 생각이 떠오른다.

어느새 백화점에 와 있다. 육교를 넘어 반대쪽 정류장으로 간다. 양수리라고 쓰인 166-2번 버스를 탄다. 맨 뒷자리에 가서 앉는다.

한 시간 넘게 가자 아파트와 집들이 없어지며 진한 녹색 산들이 펼쳐진다. 창문 사이로 시원한 바람이 들어와 금보의 숨통을 틔운다. 깊게 들이마셔 본다.
(본문 35∼42쪽)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학교

친구 없인 못 살아

똥이 어디로 갔을까
이상권 글쓴이, 유진희 그림
똥벼락
김회경 글, 조혜란 그림
초대받은 아이들
황선미 지음, 김진이 그림

짜장 짬뽕 탕수육
김영주 지음, 고경숙 그림
똥줌 오줌
김영주 지음, 고경숙 그림
영원한 주번
김영주 글, 고경숙 그림

삼국사기
김태환 그림, 고정아 엮음
나루터 삼총사
안석강 지음, 김태환 그림
운주사의 하얀 도깨비
김자환 지음, 김태환 그림

또야 너구리가 기운 바지를 입었어요
권정생 지음, 박경진 그림
엉뚱이 뚱이
박경선 지음, 정경심 그림
당글공주
임정자 지음, 강을순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