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김지연

어린 시절부터 책은 저의 가장 친한 친구였습니다. 그래서 자연스레 좋은 책을 만들고 싶다는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그 꿈을 이뤄서 일본어로 된 어린이 책을 아름다운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책을 좋아하는 어린이들에게 예쁜 꿈을 심어 줄 수 있기를 소망하면서 한 글자 한 글자 마음을 담아 번역하고 있답니다. 옮긴 책으로는 『엄마가 된다는 건 뭘까』『좋은 꿈 하나 맡아 드립니다』『아빠처럼 되고 싶지 않아』『양말 들판』『2미터』 등이 있습니다.

  • 1
  •  

  • 1
  •